DIVE IN BOMIN KIM


사색과 쉼, 여유와 평온함을 느끼는 여행이 되길 바라는 다이브인 김보민 아트스테이 서울


김보민 작가는 삶 전반에서 발생하는 관계와 감정, 기억의 단면을 추성 언어를 그림으로 표현합니다.

작가가 표현하는, 원근도 명암도 시간도 계절도 없는 평면의 공간은 현실의 모든 것이 배제된 이상세계입니다.

시작과 끝이 없는 무한의 공간 속에는 현실을 살아가는 유한한 존재들이 있죠.

삶에서 여행이 여기에서 저기로의 이동이라면

잠시나마 바깥의 복잡다단한 현실 풍경을 뒤로 하고 가상의 공간 속에 편입하여

사색과 쉼, 여유와 평온함을 느끼는 여행이 되었으면 합니다.

객실에 들어서며 보이는 창밖의 촘촘하고 빼곡한 건물들은 이곳이 도시임을 다시한번 상기시켜줍니다.

창과 마주하는 벽에는 도시 풍경을 기하 추상으로 치환한 <겹>이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이 작품이 마치 거울처럼 보여지기를 바랐는데, 무채색의 도시에서도 곳곳에 다양한 색들이 자리하고 있듯

우리의 삶이라는 여행에서도 다양한 색들을 찾길 바랍니다.

다이브인 김보민 아트스테이 서울은 호텔 카푸치노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 호텔 카푸치노 :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55

DIVE IN BOMIN KIM


사색과 쉼을 느끼는 여행

다이브인 김보민 아트스테이 서울

김보민 작가는 삶 전반에서 발생하는 관계와 감정, 기억의 단면을 추성 언어를 그림으로 표현합니다.

작가가 표현하는, 원근도 명암도 시간도 계절도 없는 평면의 공간은 현실의 모든 것이 배제된 이상세계입니다. 시작과 끝이 없는 무한의 공간 속에는 현실을 살아가는 유한한 존재들이 있죠.

삶에서 여행이 여기에서 저기로의 이동이라면 잠시나마 바깥의 복잡다단한 현실 풍경을 뒤로 하고 가상의 공간 속에 편입하여 사색과 쉼, 여유와 평온함을 느끼는 여행이 되었으면 합니다.

객실에 들어서며 보이는 창밖의 촘촘하고 빼곡한 건물들은 이곳이 도시임을 다시한번 상기시켜줍니다.

창과 마주하는 벽에는 도시 풍경을 기하 추상으로 치환한 <겹>이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이 작품이 마치 거울처럼 보여지기를 바랐는데, 무채색의 도시에서도 곳곳에 다양한 색들이 자리하고 있듯 우리의 삶이라는 여행에서도 다양한 색들을 찾길 바랍니다.

다이브인 김보민 아트스테이 서울은 

호텔 카푸치노에서 만나실 수 있어요!